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음악의 도시 비엔나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지휘자 장윤성은 서울예술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동대학원과 비엔나 국립음악원에서 수학하였다. 작곡과 재학중이던 서울대학교 재학 시절 중앙음악콩쿠르, 동아음악콩쿠르에 입상하였고, 아르스챔버오케스트라를 창단하여 이른 나이에 지휘자의 길에 접어들었다. 비엔나 유학 시절, 1993년 러시아 상트페테르스부르그에서 열린 프로코피에프국제지휘자콩쿠르에서 2위에 입상하여 국제적인 지휘자로 활동하기 시작하였다. 러시아의 가장 대표적인 교향악단인 상트페테르스부르그필하모닉과 거장 발레리 게르기에프의 마린스키오케스트라를 지휘하였고, 그 후 유럽 전역으로 활동범위를 넓혀 폴란드 크라코프필, 체코 프라하방송교향악단, 프라하심포니, 브르노심포니, 세브리아벨그라드필, 이탈리아 로마심포니, 독일 캠니쯔오페라오케스트라, 뉘른베르그심포니 등과 연주하였다. 또한, 1988년 일본 동경국제지휘자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에 입상하여 오사카필하모니, 큐슈심포니, 도쿄심포니 등을 지휘하였고 동경에서 매년 열리는 5000명의 합창단이 부르는 베토벤 합창 교향곡 연주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2회 초청 받기도 하였다. 세계적인 작곡가 펜데레츠키에게 한국 정부가 위촉한 교향곡 제5번 “Korea”의 유럽 초연과 폴란드, 헝가리, 체코, 오스트리아 등 유럽 각국 초연을 지휘하여 큰 성공을 거두었고 러시아 마린스키오페라오케스트라와 카메라타상트페테르스부르그의 한국 순회공연, 체코 브르노필과 야나첵필의 오스트리아 순회공연, 독일 뉘른베르크심포니와 독일 4개 도시 순회공연, KBS교향악단과 서울시오페라단의 일본 순회공연 등의 지휘봉을 잡았다. 경희대학교 교수와 서경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고 서울시청소년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프라임필오케스트라의 수석객원지휘자, 울산시립교향악단, 창원시립교향악단, 대전시립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와 일본 오사카칼리지오페라하우스 수석지휘자를 역임하였다. 비엔나콘서트페라인과 발틱페스티벌오케스트라 등과 연주하여 음반 발매를 했고 난파음악상을 수상하였으며 현재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전임지휘자, 일본 오사카칼리지오페라하우스의 명예지휘자로 활동 중이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1966년 창단과 함께 초대 상임지휘자로 김중석이 임명되어 교향악단 발전에 기틀을 마련하였으며 6월 1일 첫 연주회를 개최하였다. 1984년 한국 교향악계의 원로인 故임원식이 상임지휘자로 부임하여 풍부한 경험을 통해 악단 발전의 중반기를 맞이하였다. 1994년 인천문화예술회관 개관과 동시에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금노상을 영입, 국제규모의 4관 편성으로 증원되었으며, 2006년 9월에 중국 상하이 출신의 첸주오황(陳佐湟)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영입하면서 보다 수준 높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정상급 교향악단으로 도약하였다. 2010년 10월에는 지휘자 금난새가 취임하여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2015년 8월 지휘자 정치용이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부임하여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2011년부터는 모든 연주회를 시리즈별로 구상하고 수준 높은 협연자를 초청하는 등 다양한 연주를 통해 인천시민들에게 행복을 주는 연주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으며, 창단 50주년인 2016년부터는 한국 교향악단으로서는 최초로 시즌제를 도입하여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이며 앞으로의 희망찬 50년을 열어가고 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정기연주회를 비롯한 기획연주회, 찾아가는 연주회 등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하여 미래 중심도시인 인천을 넘어 세계의 문화예술을 선도할 교향악단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footer
© seoulcompetition.com email: seoulcompetiti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