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이탈리아 출신의 지휘자 마르코 발데리는 루카의 보케리니 음악원에서 피아노를 전공했으며 피렌체 케루비니 음악원에서 합창 지휘, 하프시코드, 오르간과정의 학위를 받았다. 이후 로마의 산타체칠리아 국립음악원에서 오케스트라 지휘를 전공하여 바로크부터 현대에 이르는 폭넓은 레퍼토 리를 완성했다. 세계적인 지휘자인 클라우디오 아바도, 리카르도 샤이,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제임스 러바인, 주빈 메타, 리카르도 무티, 주세페 파타네, 볼프강 자발리슈 등의 부지휘자로 라 스칼라 극장,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등 유럽의 주요 극장에서 활동하였으며, 1992년부터 1996년까지 이탈리아 피렌체 시립극장 합창단의 상임지휘자로 활동하였다. 그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국제 지휘 콩쿠르와 이탈리아 알레산드리아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하면서 교향악단 지휘자로서 주목받기 시작하였다. 그 후 로마, 피렌체, 파르마, 파도바, 볼로냐, 팔레르모 극장과 세계적인 푸치니 페스티벌, 토레 델 라고 페스티벌, 독일 베를린 도이체오퍼, 프랑스 바스티유, 툴롱, 보르도극장, 일본 도쿄, 니가타 페스티벌, 미국 보스턴, 인디애나, 뉴델리 극장, 멕시코 오페라 극장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다. 1988년 첫 한국 공연 이후 2009년 국립 오페라단의 <노르마>와 <사랑의 묘약>을 지휘했고 지휘 2010년 베르디 오페라 <맥베스>, 2011년 <가면무도회>, 2012년 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토스카>, <리골레토>를 성공적으로 지휘했다. 2013년 6월 예술의전당에서 <토스카>, 9월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라보엠>을 지휘할 예정이다.


1982년 창단 이후 음악애호가들의 지지와 사랑 속에 다양한 연주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수원시립교향악단은 30년간 쌓아온 연주력과 앙상블을 바탕으로 국내 음악계의 연주문화를 선도하는 정상의 교향악단으로 성장하고 있다. 수원시립교향악단은 수원국제음악제, 수원국제지휘콩쿠르, 피스 앤드 피아노 페스티벌 등 수원을 대표하는 국제 예술 행사와 아시아 오케스트라 위크 오사카 심포니홀 초청 연주, 독일 어케스 하우젠 국제환경뮤직페스티벌 초청 4개 도시 순회 연주회를 비롯하여 미국, 캐나다, 영국, 스페인, 중국,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등의 주요 공연장에서 열린 해외 초청 및 순회 연주회를 통해 호평을 받아왔다. 또한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 안드레아 보첼리, 랑랑, 조수미, 정명훈, 백건우, 강동석, 조영창 등 세계 최고의 음악가들과의 공연을 통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오케스트라로서 문화의 도시 수원을 알리는 데 공헌하고 있다. 그동안 베를리오즈, 바그너, 브루크너 등의 음반을 출시해 온 수원시립교향악단은 2012년 창단 30 주년을 기념하여 상임지휘자 김대진의 지휘로 베토벤 교향곡 2번과 5번을 소니 클래시컬 레이블을 통해 발매하였다. 국내 교향악단 최초로 9개 도시 전국순회음악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고, 2012 수원국제음악제에서 길 샤함, 미샤 마이스키, 신영옥과 함께 최고의 하모니를 선보이며 찬사를 받았다. 연간 60회 이상의 연주회를 통해 독자적인 사운드를 만들어가고 있는 수원시립교향악단은 11시 휴먼콘서트, 가족음악회, 찾아가는 음악회, 청소년 협연자공모 입상자연주회, 예술교육프로그램 등 클래식 음악의 저변 확대와 영재발굴을 위한 다양하고 참신한 기획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footer
© seoulcompetition.com email: seoulcompetiti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