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Seoul_International_Music_Competition



지휘자 박은성은 서울대학교 음대 기악과를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비인 국립대학에서 한국인 최초로 지휘를 전공, 디플롬을 받았다.
박은성은 그의 나이 25세 때인 1970년, 국립 교향악단을 지휘함으로써 첫 데뷔무대를 가졌다. 귀국 후에는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를 역임했다. 이후 국내 주요 교향악단의 정기연주회를 지휘하면서 오스트리아, 미국, 체코, 헝가리, 일본 등 국제무대에서 활발한 지휘 활동을 펼쳤다.
특히 1991년 뉴욕 카네기홀 100주년 기념 초청 연주회는 뉴욕 타임지로부터 호평을 받았으며 1996년 미국 애틀란타 올림픽 문화축전에서 한국 오페라를 지휘한 것을 비롯해서 30여 편의 오페라와 발레를 지휘하기도 했다. 1990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고 이듬해 한국음악협회 제정 '올해의 음악상' 지휘 부문을 수상했으며. 2005년에는 한국음악평론가협회 제정 '올해의 음악상' 을 수상했다
지휘자이자 후진양성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는 그는 1993년부터 한양대학교 음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2000년부터 한국지휘자협회 초대회장으로 활동 하고 있다.
또한 수원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코리안심포니는 지휘자 고 홍연택에 의해 1985년3월30일 순수 민간 교향악단으로 출범했다. 그 동안 코리안심포니는 매년 정기연주회와 청소년음악회, 오페라와 발레연주, 지방순회연주 및 기획 연주회 등 연평균 100여회 이상의 활발한 활동을 벌여왔다.
지난 1987년부터는 국립극장과 전속 관현악단 계약을 맺어 국립오페라, 국립발레, 국립합창의 반주를 도맡아왔으며, 그리고 2년 후에는 문화체육부로부터 사단법인체로 승인받기도 했다. 1989년과 이듬해, 두차례에 걸쳐 건국이후 최대 규모의 음악행사로 잠실체육관에서 5천여명의 합창단이 출연한 '대합창연주회'를 기획하기도 했다. 또한 50여장의 음반을 출반 하였고 1995년 '플라시도 도밍고 내한공연' 1999년 '호세 카레라스 내한공연', 2001년 '3테너 내한공연'등 세계 저명 연주자들의 음악을 담당하였다.
민간교향악단의 선두로 꼽히는 코리안심포니는 2001년 창단16주년을 맞이하여 재단법인으로 탈바꿈하면서 예술의전당 상주오케스트라로 새롭게 출발하였다. 민간교향악단의 모델케이스로 자리잡아온 코리안심포니는 국내 교향악계의 토양을 살찌우고 연주기량과 오케스트라 운영에 있어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룸으로써 전체 교향악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해 나가고 있다.


※2008년 4월 작성됨
footer
© seoulcompetition.com email: seoulcompetition@donga.com